더 넓어지기를...


생명의 삶이 끝이나고, 마음의 홀가분함과 동시에 아쉬움이 찾아왔다.

가장 생삶에서 중요하게 다루었던 하나님과의 관계 그리고 이웃과의 관계.
그 기간 동안 결심했던 다짐들.


난 잘해가고 있는걸까?



잘 모르겠다.



정말.



은근 기적처럼 생삶이 끝나는 동시에 짜잔~! 하고 바뀔 것을 기대했는지도 모르겠다.

많이 부족하고 둥글둥글하지 못한 모난 성격에 끝없이 찾아오는 판단의 마음까지
나는 아직도 많이 모자른가보다.


삐딱한 마음과 눈과 혀, 귀 모두다 다림질로 깔끔하게 피고 싶은 마음이 가득하다.

대야같은 마음을 가지고 싶은데 왜이리 내 마음은 종지같은지.


나를 항상 끊임없이 돌아보고 나의 마음가짐을 바로하자 그러자 하는데도

결국 남에게 그 화살이 돌아가는 나를 보면 답답한 마음이다.


물론 예전과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변했으니까

희망을 가지고 오늘도 내일도 하나님께 기도드린다.


이 연약한 나를 있는 그대로 사랑해주시고 이해해주시고 받아주시는 유일한 분이니까.



그저 감사할 뿐이다.






 

'굥's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각하는 굥  (1) 2010.02.12
선생님들은 다 같은 맘일까?  (5) 2010.01.30
더 넓어지기를...  (2) 2009.12.07
이런 프로포즈 송 괜추나다  (2) 2009.12.02
싱숭생숭한 이 시점.  (4) 2009.11.30
추억이 방울방울  (10) 2009.11.24
Trackback 0 Comment 2
  1. BlogIcon 쥐씨 2009.12.07 19:2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전문 동감이고...

    그냥 그런 생각.
    어떻게 나를 사랑하실 수 있을까? 어떻게 이런 존재를 사랑하실 수 있을까?
    그 분은 한 번 용서하고나시면 그 죄를 기억하지 않으신다고 말씀하셨지. 애써 기억하지 않으시려는게 아니라 "기억 하지 않는 능력"까지도 가지신 그 분이시니..
    나도 오늘은 못난 나 스스로를 보는게 너무 싫지만 그 분에겐 감사하는 마음을 가질 수 밖에..............
    아 제발 하루 중 좌절하는 시간보다 무턱대고 감사할 수 있는 시간이 더 길고 긴 우리가 됐으면

    • 굥^ ^ 2009.12.07 23:23 address edit & del

      그니까 말야 ^^
      참 감사해
      요즘 읽고있는 '오두막'이란 책읽으면서
      더욱 감사함을 느껴
      추천!! 아 셤 끝나고..ㅋㅋㅋ
      늘 감사하는 우리가 되자!

prev 1 ··· 3 4 5 6 7 8 9 10 11 ··· 2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