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생님들은 다 같은 맘일까?


어제가 중3아이들과 함께하는 마지막 시간이었다.

 

2월에는 월반을 하기 때문에 마지막 그림 정리와 포트폴리오 제작 및 종강 파티를 끝으로 중3 특강은 끝이 났다.

 

중3아이들 중에는 초등학교 때부터 다녔던 애들이 많아서 굉장히 정이 많이 들기도 하고 아이들이 너무 귀엽고 착해서 다시는 이런 애들을 만날 수 있을까 할 정도로 올려보내는게 아쉬웠다.

 

그렇다고 영영 못 보는건 아니지만, 왠지 고1반 선생님께 사랑스런 내 아이들을 뺏긴 느낌이랄까? ㅋㅋ

 

중간 중간에 울컥울컥하는 맘들이 있었지만, 난 웃기게도 아이들에게 시크하고 도도하고 얼음 같은 선생님으로 이미지가 박혀있어서 울기도 참 뭐하고 애들조차도 "경화쌤은 절대 안 울 것 같아!","경화쌤은 저희 올라가는데 섭섭하지 않아요?" 이런 얘기를 한 달 전부터 들어와서 ㅋㅋ 참...

 


하지만 종강파티가 끝이 나고 아이들 중에 몇몇이 편지와 선물을 주고 마지막 사진을 찍는 그 순간부터 내 맘이 요동치기 시작했다.

 

짐을 챙겨서 올려 보내고 다 정리를 하고 내려와서 아이들을 보내는데 어떤 맘에 그랬는지 모르겠지만, 다 한명씩 안아주고 싶어졌고, 한명씩 수고했다며 안아주는데 한 아이가 울기 시작하니까 나도 눈물이 나기 시작했다.

 

아이들은 절대 울지 않을 것 같았던 내가 우니까 당황하기도 하고 오히려 나를 위로해주기까지! ㅋㅋ

 

(다 커서 선생이란 사람이 아이들 간다고 질질 짜기나 하고 챙피해 ㅠㅠㅠ)


하지만, 너무 아쉬웠는걸~~ 뭐 ㅠㅠ


항상 이런 떠나보내거나 헤어지는 자리는 날 늘 울게 만드는 것 같다.




'굥's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0.7.15  (0) 2010.07.15
생각하는 굥  (1) 2010.02.12
선생님들은 다 같은 맘일까?  (5) 2010.01.30
더 넓어지기를...  (2) 2009.12.07
이런 프로포즈 송 괜추나다  (2) 2009.12.02
싱숭생숭한 이 시점.  (4) 2009.11.30
Trackback 0 Comment 5
  1. BlogIcon 쥐씨 2010.01.31 02:0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나 초등부 수련회 때 생애 첫 '선생님 노릇' 했을때
    애찬식 때 맘이 요동쳐서 죽는 줄 알아뜸... 진짜 거기 앉아있는 애들한테 전부다 빵을 먹여주고 싶어뜸.
    그리고 초등부 떠날 때 내 손을 꼬옥 잡아주던 그 아이들을 절대 잊지 못할꺼야ㅠㅠㅠㅠㅠㅠㅠㅠㅠ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시크 도도 얼음이래
    그건 내꺼임

    • 2010.02.08 18:42 address edit & del

      퍼스나콘이 저 화살표임?ㅋㅋ

      근데 선생님이란건 역시 책임감도 많이 들고 힘들고 한데
      지나고나면 너무 보람을 느낀다고해야하나 뿌듯하기도하고
      날 힘들게 하던 애들도 나중엔 사랑스러워보여

      근데 도도는 원래 내꺼야
      넌 시크만해 ㅋㅋ

  2. BlogIcon 쥐씨 2010.01.31 02:0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근데 저 퍼스나콘이라고 해야하나 예전에 심심풀이로 만들어봤는데
    왜 굥스토리에만 적용이 될까 핰핰

  3. BlogIcon 采Young 2010.02.01 10:0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으흐흐 도도하고 얼음 같은 선생님 눈에서 눈물 맺힌거 보고서
    애들이 더 굥이랑 헤어지는 거 서운해했겠다^^
    사진 봐도 섭섭한 기운이 느껴지는 것이..
    애들카드도 넘 예쁜 동시에 개그 센스에 빵 터졌어
    "헉..저 따위로 그리다니"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애들 넘 귀엽당

    • 2010.02.08 18:43 address edit & del

      ㅋㅋㅋㅋ 이번 애들이 센스가 막 넘치는 아이들이라
      더 섭섭해요 ㅋ

      하지만 벌써 슬슬 잊어간다는 ㅋㅋㅋㅋ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