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1.06 누군가를 가르친다는 것. (10)

누군가를 가르친다는 것.


누군가에게 고맙다는 소리를 듣는 게 이렇게 기쁘고 뿌듯할 줄이야... ^ ^

 

우리 학원에는 취미반이 있다.

초등학교 선생님, 미술로 전공을 바꾸려는 학생, 사진작가, 의류회사 다시시는 여자분 ,쥬얼리회사 다니시는 남자분, 만화과로 다시 진학 하려는 분 등등등....

 

그림을 배우려는 다양한 이유와 배우고 싶은 그림의 다양한 종류 때문에 사실 굉장히 힘들지만, 가장 보람찬 클래스라고 말할 수 있을 것 같다.

 

어린아이들과 달리 말이 잘 통하고 그림도 집중해서 오래 그리기 때문에 진행 속도며, 실력향상이 빠른 편이라 항상 보람을 느끼고 있다.

 

그 중 초등학교에서 선생님을 하시는 분이 계시는데 우리학원엔 꽤 오래 되셨다. 아마 2005년 가을쯤? 내가 고3 때부터 계셨나보다. (다들 홍 선생님이라고 부른다.)

 


그림을 좋아하시고 특히 수채화로 꽃들을 그려보겠단 일념 하나로 4년을 한 번도 빠지지 않으시고 다니시고 계신데, 사실 선생님의 그림은 수채화에서 가장 중요한 물맛과 맑음이 조금 떨어지신다... ㅠ

 

내가 보조교사로 있을 땐 사실 세심히 챙겨드리지 못했고, 나이가 50대이시라 많이 부담스러웠던 게 사실이다.

 

올해 학원을 이사하고 6월부터 내가 중등반,초등반,취미반을 맡게 되면서 그림도 싹 정리해드리고 수채화도 본격적으로 시범 보여드리고 따라하게 해드렸더니 웬걸 요즘 그림이 너무 좋아지셨다. 아직 스스로 쌓아온 붓터치며 느낌이 깊게 남아있지만, 그림이 여유로워진다고 할까나? 맑아지고 부드러워짐을 느낀다.

 

오늘 홍 선생님이 집에 가시면서 나에게 덕분에 그림이 재밌어지고 학원 오는 게 가볍고 맘이 편하다며 고맙다고 하셨다. 예전엔 그냥 결과물과 물체만 주고 그리라고 하면 막막하고 마음이 무겁고 붓질하는 게 자신감도 없고 두려웠다고 하시면서 그림을 그만둘까 생각하셨단다.

 

하지만 이번에 같이 그리고 시범을 보여주면서 자세히 설명해주는 덕에 조금은 수채화를 알 것 같고 기쁘다 하시면서 학원 오는 것이 너무 즐겁다 하셨다.

 

요즘 난 너무 뿌듯하고 보람차다.

 

처음엔 일도 많고 사람들이 놀 시간에 나는 학원에 나와 있는 것이 너무 싫어 불평불만도 많고 짜증도 많이 내고 했었다.

 

그러나 아이들의 그림이 변하고 홍 선생님처럼 고맙다는 말 한마디 들을 때면 너무 기분이 좋다. 덩달아 그림도 그리는 것이 너무 즐거워진다.

 

매일매일이 신나고 즐거울 수는 없겠지만. 집에 돌아 올 때면 내 맘 속에 꿈틀대는 기쁨을 느낄 수 있다.

 

정말 나는 내 그림에서든 내 가르침에서든 항상 부족함을 느끼고 노력이 필요함을 느낀다. 때때론 아이들에게도 미안할 정도로 내가 너무 못 가르쳐 준 것 같아 죄책감에 빠지기도 한다.

 

하지만 내가 이런 맘으로 노력하고 즐겁게 임한다면 아이들도 내 맘을 알아주지 않을까? 느끼지 않을까?

Trackback 0 Comment 10
  1. larinari 2009.11.06 09:25 address edit & del reply

    일 자체에서 기쁨을 찾고 있네 그려.^^
    일에서 진정한 느끼는 기쁨이란 일차적으로 누가 알아주지 않아도 행복한 것 같아.
    어떤 의미에서 누가 알아주는 건 내가 혼신의 힘을 다하여 에너지를 쏟고, 그로 인해서
    행복할 때 저절로 따라오는 것이랄까?
    지금 같은 마음이면 홍선생님은 물론, 초딩 아이들도 마음으로 느끼게 될거야.
    '저 선생님은 정말 그림을 좋아하는구나. 우리의 그림이 좋아지기를 위해 마음을 다하고 있구나'이렇게 말이야.
    오늘 하루 그렇게 행복한 소장님의 하루가 되길 기도한다.

    • BlogIcon happiness pd 2009.11.06 15:30 신고 address edit & del

      안그래도 요즘 학원일이 마냥 즐겁고 막 가고 싶다던지 그런건 아니지만
      최선을 다하고 있답니당 ㅎㅎ 몸이 적응을 했는지 힘들지도 않고 재밌어요!

      근데 마침 모님께서 일에 대해서 포스팅 해놓기도 하시고
      홍선생님의 칭찬도 듣고 기쁜 맘으로 새벽에 포스팅 했네용.

      '정말 그림을 좋아하는 선생님이구나~'라고 느낄때 까지 열심히 해야죠 ㅠ

      모님도 더 건강 해지시길 바라며,, 오늘 하루 행복하게 보내세요 ^ ^

  2. yoom 2009.11.07 11:45 address edit & del reply

    경화야 진짜 뿌듯 했겠다~
    너가 미술학원에서 가르치는 것은 진즉 알고 있었지만
    이렇게 사진으로 글로 보니 더 잘 와닿아^^

    내가 예체능 중에 음악 체육은 좋아하는데..
    미술은 완전 못했고, 잘 모르고...그런단다 ㅋㅋ
    게다나 나는 가르치는 것에는 재주가 없다는 걸 일찍이 깨달았는데
    누군가를 가르치며..그것도 미술 ㅋㅋ 보람을 느끼는 경화가 오늘따라
    더욱 멋져보여!!
    이렇게 즐겁게 가르치면 나중에 그 초딩들이
    어렸을때 미술학원 다닐때 소장님 만난 덕분에 미술이 즐거워 졌다고..
    아니 나중까지 안가더라도..요즘 .소장님을 만나서 그림을 그리러 오는 것이 즐겁다고
    곧 고백을 들을 수 있지 않을까? 애들을 쑥스러워서...
    그런고백은 아마 학부모한테 듣지 않을까 싶다 :p

    • 2009.11.09 16:10 address edit & del

      네 뿌듯했어요!!
      음악이랑 체육 잘하는 사람 부러워요 ㅠㅠ
      저 완전 미술빼곤 영 ㅋㅋ

      언니 말따라 그런 고백 들으면 날아갈지도 몰라요 ㅋ
      참 누구를 가르친다는 것이 이렇게 기쁨이 될줄이야 흐흐

  3. BlogIcon 采Young 2009.11.10 00:5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앙 나도 화실에서 그림 배우고 싶다. ㅎ 3년전엔가 내가 들었던 한마디 넌 딱 초딩 5학년 그림 같다는 그 말이 안잊혀져 ㅋㅋㅋ
    굥한테 배우러 가고파 ㅋㅋㅋㅋㅋㅋ
    디젤 인테리어도 맘에 들던데 히히
    오늘 니가 형주한테 준 그림 전해주면서 내가 그린 것도 아닌데 괜히 기분이 좋더라
    선물이란 게 전해줄 때 또 그런 매력이 있을 줄이야.
    그 선물 받았을 때 형주 표정을 니가 봤어야 하는 거였는데 ㅎㅎ

    • BlogIcon happiness pd 2009.11.10 16:34 신고 address edit & del

      ㅋㅋㅋ 저 학원에서 만큼은 친절샘인데ㅋ
      기회되면 알려드릴께요 ㅋ

      형주 진짜 맘에 들었는지 문자계속 오더랬죠 ㅋㅋㅋ
      다행이당
      표정 궁금하다 ㅋㅋㅋㅋㅋ

  4. BlogIcon 뮨진짱 2009.11.18 20:3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근데 가르치는 거 너무 뿌듯할 때 있는데..
    나는 전공자여서 그런가 '가르치는 말투'를 해놓고도 너무 짜증날 때까 있어 ㅋㅋㅋㅋㅋㅋㅋㅋ
    미안, 너의 무한감동 포스팅에 내가 찬물 끼얹어서 얼룩지게 하는거 아닌가 모르겠네 ㅋㅋ

    • 굥^ ^ 2009.11.19 23:28 address edit & del

      ㅋㅋㅋ 점점 말투가 나도 모르게 친구한테도 가르치는 말투하고있을때 깜놀해
      언니 더하겠쥐 ㅋㅋ

    • BlogIcon 뮨진짱 2009.11.20 10:58 신고 address edit & del

      나는 더군다나 특수교육이잖아..
      주의집중 시키는 게 어떠한 교육보다 더 중요하거든.
      그러다보면 엄한 말투와 표정,
      명령조가 많이 나와 ㅜ_ㅜ

    • 굥^^ 2009.11.20 15:32 address edit & del

      진짜 애들 가르쳐보니까 주의집중시키는게 ㅠ
      언니 진짜 힘들겠다!! ㅠㅠㅠ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