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련'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1.16 값진 시련과 달콤한 훈계 그리고 감사 (15)

값진 시련과 달콤한 훈계 그리고 감사


  

요즘 참 감사 또 감사다. 어찌나 감사한지...^ ^ 감사기도 내내 눈물이 주륵주륵

(추수감사절이라서 감사하라고 그러신지... 무튼 ㅋㅋ)


얼마 전까지만 해도 마음이 꼭 바짝 마른 낙엽을 발로 밟는 그런 아픔과 괴로움이 나를 이리저리 흔들고 힘들게 했는데, 난 오로지 이 힘듦을 남의 탓으로 돌리고 하나님께 어떻게 하냐며 징징되며 두 달을 보냈다.


그러면서 본의 아니게 매일 밤 하나님과 단둘의 심야 데이트를 하게 되었다. (거의 50%로는 울고불고 ㅋㅋㅋㅋ) 처음엔 마냥 슬퍼서 엉엉 울기도 하고 가끔은 멍하니 앉아 생각 없이 하나님만 부르기도 하고 그러면서 나도 모르게 마음속에 엉키 설키 엉켜있는 실타래를 하나님과 풀어가고 있었나보다.


그렇게 그분과 심야 데이트를 쭈욱 해오던 중, 어느 순간 성경으로, 책으로, 큐티로, 찬양가사로, 설교말씀으로 그분의 말씀들이 나의 마음속으로 들어오기 시작했다.


11월 7일 토요일, 생명의 삶 숙제를 하던 중에 하나님께서 나의 죄를 보라고 하시며 말로만 회개하지 말고 행동으로 회개하시라고 하셨다. 그때 그 순간 난 졸고 있던 중에 차가 급정거 하면서 딱 깨듯이 마음을 크게 깨우시더니 기도하게 하셨다. 얼마나 내가 죄인인지...

처음으로 난 하나님께 ‘저를 혼내주세요. 훈계해주세요. 제가 더 깨닫고 반성 할 수 있게 채찍질해주시세요’라고 기도 한 것 같다. (사실 난 정말 누구에게 훈계 듣는 걸 정말 정말 싫어한다.흐흐)

그리고서 하나님께 결심을 적기 시작했다. (일명 ‘8선언’이라고ㅋㅋㅋ 이 결심을 지키기 위해 증인이 되어달라고 목장에서 선언했다. 궁금하면 따로 문의.) 다시는 이 죄로 안 넘어진다는 보장은 없지만 최소한 하나님과의 약속이니 지키도록 노력하겠다고 적었다. 내가 부끄럽지만 참 감사했다.


그 다음날 강도사님의 설교말씀으로 나를 크게 훈계하시고 더욱더 깨닫게 하시고 결심을 굳건히 하게하셨다. (혼내달라고 했더니 너무 빨리 하신다. 흐흐)

설교 듣는 내내 창피해서 고개를 못 들겠고 괜히 강도사님이 왜 이런 설교를 하시는 거야 엄한 강도사님 원망했다가 (도사님 지송해요) 마음이 아프기도 하고, 그런데 웬걸 설교 후, 이렇게 마음이 가벼울수가... 기쁘고 마음에 평안함이 찾아왔다. (그 기세를 몰아 아파서 목자님은 집에 갔지만, 목장모임을 해야겠단 마음이 불타올라 진식오빠와 정은이 꼬드겨서 목장모임~! 진솔하고 좋았다!!) 또 생명의 삶 또한 어찌나 감사하고 감동인지...


그다음 일주일간 조용한 밤 시간에 큐티를 하고 하나님과의 대화를 나눴다. 참으로 감사한 한주였다. 깊은 내면에 나도 몰랐던 약하고 어린 나를 보게 하시고 위로하여주셨다. 힘을 주셨다. 더욱더 감사하게하시고 깨닫게 하셨다. 죄책감에서 자유롭게 하시고 나의 실수에서 벗어나게 하셨으며 내가 얼마나 실수 많은 사람인지 인정하게하시고 괜찮다고 하셨다.

난 늘 사람들 눈에서 자유롭지 못하고 항상 의식하며 살았고 그렇기에 실수는 안 된다고 늘 나를 채찍질하며 살아왔던 것 같다. 이제는 그 긴장과 짐을 내려놓으라고 하셨다.


잠시 힘들다고 감사함을 잊었던 내가 다시 감사하다며 기도하고 있는 날 보게 되었다. 이렇게 감사함을 주신 것을 감사하다고 기도하는 마음을 주신 것도 참 감사하다.


어제 생명의 삶 (이 얘기를 하려던 것이...)을 듣는데 시련을 통하여 인내심이 성장하며, 참고 견디며 완전하고 성숙한 사람이 되라 하셨다. 완전하고 성숙한 사람.. 예수님 닮은 사람... 예수님 닮은 사람이 되기 위해서 시련도 오고 또 견뎌야한다고, 기쁘게…….


또한 훈계하실 때 낙심하지마라 하셨다. 사랑하기 때문에 사랑하는 자녀이기에 벌을 주시고 꾸짖으시는 거라고. 아들을 훈계하지 않는 아버지는 없는 것처럼.

그러므로 고난도 하나님의 훈계로 알고 견디라 하셨다. 우리를 그분의 거룩하심을 닮게 하기위해서 벌하시는 것이고 그 훈계 때문에 더 나은 사람이 되고 평안이 있을 거라 하셨다.

저번 주에 경험을 하고 이 말씀들을 들으니 더 와 닿기도 하고 우리를 사랑하는 자녀 삼아주심이 참으로 감사하기도 했다. (양아버지가 벌함으로서 사랑을 비로소 느꼈다는 입양아처럼) 나 또한 그 사랑이 깊이 느껴졌다.


‘정말 다시는 이런 힘듦은 느끼고 싶지 않아’ 할 정도로 심적으로 힘들었지만 (한 번도 이런 이유로는 힘든 적이 없었다.) 지금은 그것마저도 감사하게 되었다. 한 단계 성숙해진 느낌이라고 할까.

대장간에서 쇠를 담금질하면 더욱 단단해지듯이 나도 하나님이 담금질하신다는 생각이 들었다. 영적인 근육을 더 키우라고 하시는 것 같다. 너무 교만했던 나의 마음에 겸손함을 주신 것에 감사드린다. 정말 2주간 겪었던 일들을 말하자면 에이포로 10장은 써야할 정도로 감사한 일들이 넘쳐난다.



“주님 그래서 감사하며, 그래도 감사하고, 그러나 감사하며, 그러므로 감사해요. 그렇지만 감사드리고, 그럼에도 감사하며, 그러니까 감사드려요. 그리 하실지라도 감사하며, 그리 아니하실지라도 감사하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감사해요.”


(이 포스팅을 쓰려고 4번을 지웠다 다시 썼다가... 후)

'굥's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싱숭생숭한 이 시점.  (4) 2009.11.30
추억이 방울방울  (10) 2009.11.24
값진 시련과 달콤한 훈계 그리고 감사  (15) 2009.11.16
누군가를 가르친다는 것.  (10) 2009.11.06
귤 때문에 시집 못가겠네~  (6) 2009.11.03
올공을 사랑해  (6) 2009.10.30
Trackback 0 Comment 15
prev 1 next